8체질의 간단한 특징 - 권도원 선생님의 글 중에서 체질별 특징과 음식에 대한 것을 모았습니다.

목양체질(Hepatonia)

ball03a.gif 모든 사람들 가운데 상당히 말을 잘 안하는 과묵한 사람이 있죠. 평소에 다른 사람이 열 마디의 말을 하면 한 마디로 답변해 버리고 마는 과묵한 사람이 있는데 그런 사람을 木陽체질이라 합니다.

  그러면 과묵하다고 하는 것은 무엇을 말하느냐? "말하는 것을 피곤하게 생각해요." 피곤하게 생각하니까 자연히 과묵하게 나타납니다. 왜 말하는 것을 싫어하느냐. 말을 보내는 기관이 무슨 기관이에요? "폐죠." 폐가 피곤을 느껴요. 그래서 자연히 말을 안하고 있는 것이 편하고 기분이 좋고, 말을 많이 하면 피곤을 느끼는 것은 폐가 작아서 그렇습니다.

  폐가 작으니까 말만 작게 하는 것이 아니라 음치가 많아 노래를 잘 못해요. 그래서 대개 노래를 잘 못하는 음치가 많이 있어요.

  동시에 몸은 뚱뚱하고 건강하게 보이고 덕이 있어 보이고 토론할 때 말을 많이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이 사람은 가만히 앉아 있다가 제일 나중에 한 마디만 말합니다. 그러니까 투표를 하면 인기를 얻어 당선이 되요. 별소리 다 하던 사람은 인기가 없어져 버리고 이 사람은 자연히 덕이 있어 당선이 됩니다. 그래서 어부지리를 잘하게 되요. 그런 체질을 대개 목양이라 간단하게 평할 수 있습니다.

ball03a.gif 풍채가 좋고 체구가 큰 사람이 많다. 눈사람처럼 어깨가 좁고 아래로 내려가면서 굵어져서 허리가 가장 크다. 건강한 사람은 항상 땀이 귀찮도록 많으며 몸이 괴로울 때 땀을 흘리면 몸이 가벼워진다. 혈압이 높아야 건강하고 의욕도 왕성하다.

  평소 말이 적고 숨이 짧아 노래가 잘 안되는 음치가 많다. 말을 많이 하는 때 가장 피곤하다. 왼쪽 발이 잘 삐고, 왼쪽으로 오는 병이 많다. 채소와 생선을 많이  먹거나 육식을 적게 하면 이유없이 피곤하고 눈이 아프며 발이 답답하다.

  육식과 더운 목욕을 즐기면 살이 희고 채식과 생선을 즐기고 냉수욕을 자주하면 색이 어둡고 검어진다.

ball03a.gif 목양체질(Hepatotonia)은 마음이 인자하고 남의 잘못을 쉽게 용서한다. 말로 따지는 것을 싫어하며 툭 터진 넓은 곳에서 활동하기를 좋아하고, 계획적이기 보다는 투기적이고 창의적이기 보다는 되어진대로 적응하려는 편이다. 그러므로 이런 성격을 가진 사람 중에는 독자적인 사업을 하는 사람이 많은데 그 중에는 사업을 크게 벌여 성공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므로 목양체질에는 투자사업, 기계공학 같은 모험적이고 순응적인 직업이나 선린주의 정치가 같은 직업이 적직이라 할 수 있다. 반면에 세밀한 생각과 계산을 요하는 직업, 말을 많이 해야 하는 직업(체질적으로 폐가 약하므로 피곤하고 비능률적이다), 예술적인 직업은 재고해 볼 필요가 있다.

  물론 이러한 것은 목양체질에 있어서의 보편적인 것이므로 개인적인 환경, 학문, 여러 여건에 따라 특례적인 경우가 없는 것은 아니다.

ball03a.gif 목양체질(Hepatotonia-肝性體質)의 '목양'(木陽)은 간이 제일 강하다는 뜻으로 10개 내장 가운데 간장에 합세하는 장기들이 더 많아 체내에서 간의 영향력이 지배적인 체질이다.

ball03a.gif 당신이 건강할 때는 귀찮도록 땀이 나고 쇠약할 때는 되려 땀이 없으며 무슨 방법으로든지 땀만 흘리면 몸이 가벼워지는 것을 느끼는 것은 체질적으로 땀이 많이 나야 하기 때문이오니 항상 온수욕을 즐기는 것은 좋은 건강법이 될 것입니다. 등산(登山)이 좋고 말을 적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당신의 혈압(血壓)은 일반 평균(平均)보다 높은 것이 건강(健康)한 상태입니다.

[해로운 것]
모든 바다 생선 및 어패류, 날배추, 코코아, 초콜릿, 메밀, 모과, 포도당주사, 고사리, 감, 체리, 수영, 포도, 푸른 색의 벽지.

[유익한 것]
쇠고기, 쌀, 콩, 밀가루, 수수, 모든 근채류, 두부,  
커피, 우유, 민물장어, 미꾸라지, 마늘, 설탕, 배, 수박, 모든 견과류, 밤, 버섯, 비타민 A, D, 녹용(鹿茸), 호박

 
아래 도표는 2007년 현재 권도원 선생님이 사용하는 것입니다.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