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미있는 체질이야기 >

 

여 름 나 기

 

  동의보감에 사계절 중 오직 여름철의 건강관리가 가장 어렵고 또한 몸관리를 잘못하면 가을이나 겨울에 반드시 병이 오므로 여름철 몸관리에 주의를 하라고 강조되어 있다. 여름을 덥게 지내도 문제가 되는 사람이 있고 여름을 너무 시원하게 보내도 문제가 되는 사람이 있으니 예나 지금이나 여름은 건강관리에 특별한 계절이 아니가 한다.

 

  소음인 중에서 몸에 겉열이 많아서 항상 몸이 더운 사람은 여름에 탈수나 일사병에 가장 신경을 써야 한다. 이러한 사람은  대체로 더워서 땀을 많이 흘리면 맥을 못추는데 여름만 되면 기운이 없고 입맛이 없어지며 심하면 체중까지 줄고, 날씨가 선선한 가을이 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얼굴에 생기가 돌고 입맛이 좋아지면서 활기를  되찾게 된다. 이 체질은 여름내내 밤낮으로 선풍기나 에어콘을 쐬어도 냉방병을 모른다. 이 체질은 여름을 시원하게만 보내면 건강하므로 냉수욕과 수영도 많은 도움이 된다.

 

  소음인 중에서 몸이 찬사람은 위가 냉하고 몸도 냉하면서 더위에도 약하므로 여름에는 너무 시원하게 보내도 안되고 너무 덥게 보내도 안좋으므로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할 것은 음식이다. 소음인 중에서 몸이 찬 체질은 여름에 배탈 설사를 잘하므로 항상 배를 따뜻하게 하고 따뜻한 음식을 먹으면 아무런 문제가 없게 된다. 삼계탕과 보신탕은 소음인이 여름을 이기는데 많은 도움이 되는 건강식이다.

 

  태음인은 여름에는 더운데도 덥게 지내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 성가실지라도 땀을 뻘뻘 흘리면서 여름을 나면 1년 내내 건강하게 지낼 수 있다. 이 체질은 냉방병이 잘 올 뿐만아니라 여름을 냉방이 너무 잘 된 곳에서 시원하게 보내면 당장 냉방병이 오지는 않더라도 가을이나 겨울에 반드시 건강에 문제가 올 수 있다. 냉방온도를 25℃를 유지하고 자주 환기를 하더라도 태음인에게는 약간의 냉방자체만으로 문제가 되므로, 가급적 냉방을 하지 않고 자연 바람을 쐬는 것이 좋다. 여름에는 찬물로 자주 샤워를 할 수 있는데 이는 태음인에게는 해롭다.

 

  태음인은 여름에 따뜻한 물로 목욕하고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하면 더위를 훨씬 덜 느끼고 더 시원함을 느낄 수 있으며 몸도 상쾌해진다. 그야말로 이열치열은 태음인에게만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태음인은 여름에 생선이나 조개, 새우 등 해산물로 인한 배탈이나 식중독이 유달리 잘 올 수 있으므로 여름에는 주의를 요한다.

 

  소양인은 여름철 건강관리에는 특별한 신경을 쓰지 않아도 비교적 건강하게 잘 지낼 수 있으나 몸이 약한 사람은 주의하는 것이 좋다. 실내의 냉방온도는 흔히 알려진대로 25℃를 유지하고 환기를 자주하면 냉방병을 예방할 수 있다. 찬물 샤워나 냉수욕, 수영 등도 소양인에게는 약간 해로울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삼복에 자주먹는 삼계탕이나 보신탕은 소양인에게는 특별히 해로우므로 주의해야 한다.

 

  태양인은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야 좋은 체질이므로 냉방병이 잘 오지 않는다. 덥게 지내서 땀을 많이 흘리지만 않는다면 여름철 건강에는 별 문제가 없다. 냉수욕과 수영은 많은 도움이 된다.

 

류주열 동성한의원장 <전 현대한방병원장>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