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미있는 체질이야기 >

 

봄을 타는 체질

 

  매년 봄이 되기 직전에 찾아오는 아주머니 한 분이 계신다. 매년 봄만 되면 늘어져 아무 일도 못할 정도로 유난히 봄을 많이 타는 증세로 고생을 하셨던 분이다. 처음에는 봄 타는 증세에 푸른 야채를 많이 먹으면 좋다는 말을 듣고 푸른 야채 위주로 식사를 했더니 얼굴에 기미까지 끼면서 더 안좋더라는 것이다.

 

  지금은 봄이 되어도 전혀 그러한 증세를 느끼지는 못하지만, 워낙 심한 춘곤증으로 고생을 했던 터라 미리 예방을 하려고 매년 찾아오시는 것이다.

 

  이런 분처럼 봄철이 되어 먼 산의 아지랑이가 아른아른 대면 입맛도 떨어지고 얼굴도 거칠어지면서 몸도 나른해지고 의욕이 없어지고 짜증이 잘 나는 사람이 있다. 유난히 봄을 더 타는 체질이 따로 있다.

 

  태음인 중에서 낯선 곳에 가면 말수가 극히 적고 보기에는 무뚝뚝해 보이나 인정이 많고 마음이 여린 편이고, 일이 없으면 게으르고 느리나 일이 닥치면 급해지고 바빠지며, 겉보기보다는 겁이 많은 성격의 체질을 팔체질의학에서는 목양체질(木陽體質) 이라고 하는데, 이 태음인 목양체질이 춘곤증을 많이 느낀다.

 

  봄이 되면 부지런한 주부들이 겨우내 쌓였던 온 집안 구석구석의 먼지나 더러움을 깨끗이 치우는 대청소를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인체도 몸안에 쌓인 많은 노폐물을 제거하기 위해 봄에는 대청소와 같은 활동을 하게 된다. 이때는 특별히 더 많은 비타민A와 미네랄이 요구된다.

 

  가을에 섭취한 음식들로부터 비축해 두었던 비타민이나 다른 활성물질이 점차 소실되는 시기이므로 비타민A가 부족하기 쉬운 태음인 목양체질은 이러한 인체의 변화에 빨리 적응하지 못하여 다른 체질보다 봄을 많이 타게 된다.

 

  이러한 비타민과 미네랄을 보충해주기 위해 신선한 야채가 많이 포함된 식사를 하는 것이 원칙이나, 목양체질에게는 해로운 푸른 야채가 더 나른함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로 신선한 뿌리 야채를 많이 먹는 것이 좋다.

  뿌리야채 중에서 당근이 비타민A를 많이 함유하고 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므로 매일 신선한 당근 샐러드나 당근 주스를 마시면 좋다. 단지 고혈압환자는 당근 주스의 규칙적인 섭취로 혈압이 상승될 수 있으므로 주스보다는 샐러드를 많이 먹는 것이 좋다. 당근을 먹고 속이 불편하다면 태양인이나 소음인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먹지 말아야 한다. 태음인 목양체질에는 당근 외에도 민들레싹 물냉이도 봄을 이기는 좋은 식품이 되며, 무 연근 도라지 등 뿌리 채소에 육식을 곁들이는 것이 봄을 이기는데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동의보감에는 이와같은 증상의 병을 주하병(注夏病)이라 하여 인삼이 들어가는 처방을 권하고 있으므로 인삼을 복용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동의보감의 주하병은 인삼이 맞는 소음인 체질이 늦봄부터 여름만 되면 몸이 늘어지고 식욕이 떨어지는 소위 여름타는 병을 말하는 것이므로 인삼이 맞지 않는 태음인 목양체질의 춘곤증과는 구별된다. 그러므로 목양체질은 인삼을 함부로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류주열 동성한의원장 <전 현대한방병원장>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