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질을 압시다] '빛과 소금' 95년 5월호 중에서

 

체질은 왜 여덟인가

 

  옛 내경(內經)에는 25태인이라는 말이 있고 히포크라테스는 4체액설을 말했으며 한국에는 4상론이 있다. 그런가 하면 요사이는 16체질이니 24체질이니 하는 분류원리와 분류방법, 치료법도 없이 되는 대로의 체질수를 말하는 사람도 있어 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런 것들은 마치 음계가 7음이 아닌 6음이나 10음이면 어떻고 12개월이 아닌 10개월이면 더욱 편리하지 않느냐는 말과 다를 바 없다.

 

  만물에는 말없이 지켜가는 준엄한 법칙이 있다. 만물의 구조는 7의 수로 되고 만물의 움직임은 12수로 되며 만물의 개성은 8수로 된다는 것이다. 우선 만물의 구성을 보자. 전술한대로 소리는 7음으로 되고 빛은 7색으로 되며 얼굴에 있는 구멍도 7이요 전신에 구멍 가지수도 7가지다. 손가락에 있는 마디 수를 헤어보라. 모두 14마디이며 전신에 있는 큰 마디 또한 7마디인 것이다. 머리털과 땀구멍수, 전신 세포수를 헬 수 있다면 그것도 7의 배수로 되어 있을지 모른다. 여자의 월경은 28일(7의 4배수)만에 되고 태아의 출생도 280일(7의 40배)만에 된다. 계란이 부화되어 병아리로 나오는 것도 21일(7의 2배)이며 벌을 길러보면 일벌은 산란 7일만에, 숫벌은 산란 14일만에, 여왕벌은 21일만에 나온다. 동양에서 만물의 구조는 금, 목, 수, 화, 토의 5가지 요소와 그것들을 움직이게 하고 자라게 하며 밝게 하고 덥게 하는 양(陽)이라는 에너지원 그리고 반대로 그것들을 정지시키고 줄게 하며 어둡게 하고 차게 하는 음(陰)이라는 작용의 모두 7가지로 조직되어 있다고 한다. 성경 창세기에는 창조주의 만물 창조도 7수 안에서 되어졌다고 기록되어 있다. 일일이 들 수 없지만 만물은 7수법으로 구성되어 있어 인간이 맘대로 지어 말할 수 없고 또 해서도 안되는 것이다.

 

  그런데 그것들이 운행하고 움직이는 수는 12이다. 12시간, 24시간, 12개월은 우주가 돌고 움직이는 수로 인간이 맘대로 10시간제로, 또는 편리한 10개월제로 변경할 수 없다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만물의 개성은 8로 분류되어야 하고 다른 어떤 수도 개성을 표시하는 수가 아니다. 알기 쉽게 계절의 개성을 보자. 봄, 여름, 가을, 겨울은 네 개의 개성이 분명하지만 그 외에도 겨울도 아니고 봄도 아닌 입춘(立春)과, 봄도 여름도 아닌 입하(立夏), 여름도 가을도 아닌 입추(立秋)와 가을도 겨울도 아닌 입동(立冬)이 있어 계절의 개성은 입춘, 춘분, 입하, 하지, 입추, 추분, 입동, 동지 등 8개성으로 분류된다(기타 우수, 곡우, 망종 등은 8개성의 형용사일뿐 개성은 아니다). 방위(方位)의 개성도 그렇다. 동, 서, 남, 북만 아니고 북과 동으로 된 북동, 동과 남으로 된 동남, 남과 서의 남서, 서와 북의 서북을 합한 4방 4우(四方 四隅)가 방위의 8개성인 것이다. 8괘(八卦)는 8개성을 표시하는 부호로 9번째 괘상(卦象)은 만들어지지 않는다. 다시 말해서 개성의 창조법은 8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인간의 개성은 당연히 8로 분류되어야 하며 그것이 바로 인간 8체질이다. 그래서 사람은 누구나 8체질 중의 하나가 된다. 8체질 이론이 나오면서 여기저기에서 체질, 체질 하는 소리가 높아지는 것은 그것에 대한 긍정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가령 100명이 체질감별을 받았을 때 모든 사람이 자기 체질에 대하여 부지중에 긍정이 갈 뿐만 아니라 해당 체질의 법대로 생활하게 되면 시간이 갈수록 그것을 실감하게 되고 거기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되는데 이런 것들이 체질이 8가지라는 것을 증언하고 있음이다.

 

  더욱 중요한 것은 8체질의 증명이 되는 8개의 체질맥상(8 Pulse formation for 8 Constitution)의 발견이다. 5천년 전통맥법에서 알 수 없었던 새발견으로 인간은 누구나 자기 맥상을 가지고 있으며 평생 변하지 않는 개성의 증명이다. 8맥상밖의 다른 맥상을 가진 사람도 없고 체질맥상이 없는 사람도 없다. 혹 9번째 맥상이 있을까 하여 10여년 동안 찾아 보았으나 헛수고가 되고 말았다.

 

  8맥상 발견에 이어서 각 체질의 타고난 장기 기능의 강약배열을 찾아내게 되고 그것들의 병리와 독특한 치료법도 개발하게 되었다. 8체질은 같은 병명이라도 그 서로 다른 장기기능 구조 때문에 병리가 다르고 따라서 치료법도 달라진다. 알기 쉬운 위염을 예로 들어볼 때 목양체질은 간과 췌장 사이의 부조화 때문에 위염이 생기고 목음체질은 폐와 심장 사이의 부조화 때문에, 토양체질은 신장과 심장의 부조화 때문에, 토음체질은 췌장과 간의 부조화 때문에 위염이 생기며 그리고 금양체질은 장기는 같으나 그 부조화가 정반대 이론으로 위염이 발생한다. 금음체질은 목음체질과, 수양체질은 토양체질과, 수음체질은 토음체질과 정반대 이론으로 위염이 발생한다. 따라서 그 치료법들 또한 같은 위염이면서도 8체질이 전부 다르게 나타난다. 그러므로 치료법이 잘 해당되었을 때 놀랄만한 효과를 발휘하나 혹 체질의 오판으로 치료법이 잘못 쓰여질 때 병은 낫지 않을 뿐만 아니라 악화된다. 이와 같이 8체질 의학은 같은 병이라도 체질마다 병리와 치료법이 다르며 같은 체질이라도 병마다 치료법이 달라 이런 방법으로 난치 또는 불치병에 도전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결과는 8체질의 기어(gear)가 잘 맞아 돌아간다는 것을 말하며 거기에 치료법 또한 혁신적이라 할 수 있다.

 

  8체질 의학을 8상의학이라고 말들 하는데 누구의 입에서 나온 것인지 모르나 4상은 있어도 8상이라는 어휘는 없으며 4상은 개성을 표현하는 말이 아니다. 혹 8체질이 4상 속에 포함되는 것으로 착각하는 사람이 있지만 8체질은 완전히 독립된 개성으로 그 병리와 치료법도 완전 달라 타에 예속될 수 없다. 더욱이 지구상에 완전한 감별법을 가진 체질론은 8체질론뿐이며 감별법 없는 체질론은 실용의학이 될 수 없다. 혹 이후에 맥상으로가 아닌 다른 방법으로 체질 감별법이 개발된다 할지라도 완전한 것이라면 그것 역시 8개 체질을 증명하는 것이 될 수 밖에 없으리라고 확신한다. 체질은 8이 분명하며 그 밖에 감별법과 치료법이 분명치 않은 어떤 체질론과도 혼돈될 수 없는 것이다.

 

  체질에 대한 음식법도 8체질의 것으로 지구상에서 처음으로 분명한 이론하에 분류되어 1974년 명지대학 논문집에 발표되었다. 음식법에 나와 있는 금(黃金)에 대한 기록도 분명한 이론이 있다. 금가락지나 은가락지를 만들어 돈벌이 하는데 오용되는 것을 원치 않았으며 이치도 모르고 아무 손가락에나 줄줄이 끼고 다니는 것은 우습기만 하고 잘못되면 병의 원인도 될 수 있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체질은 절대적으로 8이며 분명한 체질을 모르고 체질치료를 할 수 없고 체질식도 할 수 없다. 체질이 분명치 않을 때는 현대 서양 영양 방법대로 골고루 균형식을 하는 것이 훨씬 좋다. 거기에는 혹 안맞는 것이 있을지라도, 또 맞는 것이 있어 무방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A라는 체질이 B의 체질식을 계속할 때 마침내는 병을 유발하고 만다. 그렇듯 그릇된 감별자가 있으면 사람을 병으로 인도하는 결과가 되므로 8체질 감별법을 알려면 해당하는 지식과 훈련을 갖추어야 한다.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