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은 초과학이다

  요즘 젊은 한의사들 대부분이 체질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앞다투어 8체질의학을 공부하려고 한다. 또 이러한 새로운 의학에 대한 서양의학 전공의사들의 자세도 많이 변화되었다. 얼마 전 나한테 수차 치료를 받아 온 금양체질의 모 병원 재활의학과장인 의사 한 분은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특이한 일들이 임상에서 일어나는데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하였다.

  그것은 체질로써 설명하지 않고서는 딴 도리가 없을 것이라는 나의 말에 그는 그대로 수긍을 하면서 대단한 관심을 표명하였다.

  현대 문명은 과학이라는 미명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은 무시해 버리지만 침은 초과학이다. 초과학은 과학으로 설명할 수 없다. 우리 체질침의 세계에서는 오수혈(상지의 주관절 아래와 하지의 슬관절 아래에 분포되어 있는 침혈, 목, 화, 토, 금, 수 오행의 강력한 에너지를 표출하는 경혈들로서 인체 장부를 이 혈들로써 조절하기 때문에 권도원 박사는 이를 장부혈이라고 명명했다)만을 사용하는데 임상 보고거리만 해도 수만 건이 될 것이다.

  오수혈의 위력이 얼마나 강력한지 권 선생님께 들은 일화가 기억난다. 한 10년 전쯤 일인데 명동에서 개업을 하고 있는 여자 한의사한테 전화가 왔다고 한다.

  <큰일났습니다. 침을 한 곳에 딱 한 번 찔렀는데 할머니가 죽었어요>라고 하더라는 것이다. 선생님이 우선 맥을 짚어보라고 하니 실 같은 맥이 아직은 뛴다는 것이었다. 그러면 빨리 환자를 들쳐 업고 이리로 오라고 지시를 하였다. 얼마후 환자가 와서 침대에 눕히니 과연 죽은 모습이었다고 한다. 진맥을 하고 침을 놓자 환자가 깨어났는데, 선생님은 그 연유를 이렇게 설명하였다.

  그 한의사가 찌른 혈은 간경의 대돈혈이었는데 그 한의사 자기 임의대로 찌른 것은 아니었다. 할머니가 약을 여러제나 썼는데 효과가 나지 않아 심장이 약하다고 진단하여 학교에서 배운 노트를 꺼내보니 <대돈혈이 강심한다>고 되어 있기에 침을 놓았다는 것이다.

  선생님의 진찰 결과 이 할머니는 목양체질이었는데 이 목양체질한테 대돈혈을 보하면 사고가 난다. 그 외에도 수지침에서 소부혈을 잘못 보(補)·사(瀉)한 부작용으로 우리 클리닉에 온 환자를 치료해 본 경험도 있다. 오수혈을 잘못 써서 부작용이 난 예는 허다하다.

  이렇게 오수혈은 강력하며 그 반응도 정확하고 신속하다. 오수혈을 체질침에서는 장부혈이라고 부르는데 오수혈이 정확하게 우리가 원하는 장부에 원하는 방향으로 일을 해주기 때문이다.

'8체질건강법'중에서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