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크를 쉽게 정복한다

  모든 동물 중 인간에게만 발생하는 병이 바로 요통이다. 그 이유는 사람만이 두 다리로 서서 생활하므로 전신의 무게중심이 항상 허리부위로 모이기 때문이다. 만약 사람도 네 발로 기어다닌다면 허리 아플 일은 없을 것이다.

  요통의 원인 중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것이 추간판탈출증, 즉 <디스크>이다. 그 외에 운동과다로 골격계가 상하거나 여성의 경우 골다공증에 의해서 디스크가 발생할 수 있고 척추의 변성으로 유발되기도 한다. 한방 병의원에 요통으로 내원하는 환자들 중 대부분이 요추디스크나 경추 디스크로 진단받고 찾아온다. 나는 좀더 나은 디스크 치료법을 연구하기 위해 침구요법,약물요법, 카이로프락틱 요법, 운동요법등을 총동원하였다. 그 결과 집중치료로 확실한 효과는 볼 수 있었으나 근본치료가 되지 않아 자주 재발하였다. 고민을 하며 연구를 계속하던중 권도원 선생님의 8체질의학을 전수받아 디스크 치료에 응용해 본결과 효과는 놀라우리 만큼 대단했다.우선 체질침으로 진통을 하고 체질약물및 식이요법을 병행하면 거의 완치가 된다.디스크는 단순히 병이 발생된 부위인 추간판만의 문제가아니라 전신의 근육및 골격의 불균형으로 발생하는데, 이 8체질의학에 의한 치료법은 이와 같은 전신의 모든 불균형을 말끔히 해소해 주기 때문에 확실한 치료 효과가 있고 재발이 잘 되지 않는다.

  이제 가장 인상에 남는 치험례를 소개할까 한다.

  43세의 여자 환자로 수년 전부터 왼쪽 다리가 저리고 아프며, 허리의 통증이 심하여 C.T촬영 결과 요추 4,5번 간의 <추간판탈출증>으로 진단을 받았다. 치료는 계속 받았으나 호전 및 재발이 반복되어 고통스러웠고 차츰 왼쪽다리가 가늘어지면서 힘이 빠졌다고 했다. 그러던 중 어느 날 무거운 화분을 들다가 허리에 이상한 느낌이 오면서 그 자리에 주저 앉고 말았다고 한다. 허리뿐만 아니라 전신을 꼼짝할 수가 없고 대소변도 받아내야 할 정도였다.
진맥을 해보니 수양체질이었다. 우선 환자의 마음을 가라앉혀 주고 나서 체질침을 시술하였다. 오전에 치료를 하고 오후에 환자의 전화연락을 받았다. 그 환자의 말이 일주일 동안이나 꼼짝 못하고 누워 대소변을 받아내며 한심한 신세타령을 하다가 나에게서 침 한 대 맞고 일어나 앉게 되었다고 대단히 기뻐하는 것이었다.

  이렇듯 굉장한 속효는 체질침으로나 가능한 일이다. 그 치유 과정을 설명하면, 체질침으로 인체에 자극을 주면 전신의 여기저기에서 막혔던 경락이 일시에 뚫려 잔뜩 고여 있던 힘줄과 신경이 순간적으로 풀어지므로 허리가 펴지고 아픈 통증이 가시는 것이다. 이 디스크 환자는 치료 당일에 효험을 본 후 하루가 다르게 호전되어 두 달 뒤엔 완치되었다.

'8체질건강법'중에서

앞으로